▲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다운계약서·탈세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임 후보자는 서울 서초동 아파트 등록을 다운계약서로 신고해 2000만 원 가량 탈세한 의혹을 받는다.
 
4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임 후보자는 정희용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면밀히 살피지 못한 부분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 의원이 "국민은 탈세 여지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취·등록세와 양도세를 면탈하면서 '관행이 그랬으니까'라고 문제없다고 하는 건 틀렸다"고 거듭 지적하자 임 후보자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재차 사과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실이 과기부로부터 제출받은 임 후보자 취·등록세 납부내역에 따르면 임 후보자 부부는 지난 2004년 서초동 아파트를 3억3200만 원에 공동명의로 매입했다고 신고하고 세금을 냈다.
 
박 의원실 설명에 따르면 매매계약서 기준으로는 임 후보자 부부가 해당 아파트를 7억 원에 매입했다. 매입가를 절반 이하로 낮춰 신고해 세금을 대폭 낮춰 냈다는 것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