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가 출범 초부터 내홍을 겪는 모양새다. 비문(비 문재인계) 좌장으로 꼽히는 송영길 대표와 친문(친 문재인계) 최고위원들 간의 오월동주 간의 신경전이 시작된 것이다. 선출직인 5명의 최고위원 중 김용민 의원과 강병원, 김영배 의원 등이 강성 친문으로 꼽힌다.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들은 ‘문자 폭탄’ 논란을 두고 견해 차이를 보였다. 또 송 대표가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방명록에 “민유방본 본고방녕(民惟邦本 本固邦寧). 국민은 나라의 근본이니 근본이 튼튼해야 나라가 번영한다”고 적은 것을 두고 친문 지지층들 사이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송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문자폭탄 논란과 관련해 “다름을 틀림으로 규정하는 게 아니라 서로 의견을 존중하고 상처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 “집단 지성이 발휘되는 민주당으로 문화, 풍토를 바꿔야 한다”면서 부정적인 뜻을 밝혔다.
 
그러나 김용민 최고위원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적극적으로 의사를 표시하는 분들의 의사 표시는 당연히 권장되어야 될 일”이라고 했다. ‘지도부가 문자폭탄 등을 권장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아야 한다고 보느냐’는 사회자 질문에도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한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심과 민심은 분리된 것이 아니다”라는 말도 했다. “제가 대의원 투표는 꼴등을 했지만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높게 나와 1등을 했다”는 것을 근거로 들면서, “(당심과 민심이) 같은 목소리로 개혁을 당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책과 개혁을 두고도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분위기다. 김 최고위원은 “검찰개혁뿐 아니라 언론개혁과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개혁 등을 과감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검사 출신인 백혜련 최고위원은 개혁보다는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백 최고위원은 “1년도 안 남은 대선에 우리는 사활을 걸고 혁신과 쇄신에 집중해야 한다”며 “민생정책에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개혁 과제와 관련해선 “정권 재창출을 위해 국민이 동의하는 개혁, 승리하는 개혁에 집중해야 한다”며 ‘국민의 동의’라는 전제를 내걸었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당 쇄신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민주당 2선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송 대표가 혁신과 쇄신을 내걸었지만 친문 의원과 지지층의 반대를 무릅쓰고 쇄신을 추진하기에는 어려울 것”이라며 “변화보단 안정적인 모멘텀을 추구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