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제공=뉴시스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여야의 지적에는 연일 고개를 숙였지만, 차녀 일가의 라임 펀드 투자와 관련된 의혹 제기에는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는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을 받고 “(펀드 투자 등) 경제 활동의 주체가 제 사위인 셈인데 ‘김 후보자 딸의 가족’ 이렇게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프레임”이라며 이렇게 반발했다.
 
김 후보자는 “그런 식으로 편법을 부리거나 권력을 행사했다면 제가 여기까지 어떻게 버텼겠나. 제 나름대로 삶에 대한 기준이 있어서 여기까지 버텨왔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이 자리에서 대선 출마 의향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국무총리직이) 마지막 공직이라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기에 총리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치르고 있는데, 대선 출마는 염두에 두지 않는 건가’라고 묻자, 김 후보자는 “사실상 저도 물리적 나이가 있다. 정치권에 들어온 지가 30년이 조금 넘었다. 마지막 저에게 주어진 공직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일할 각오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김 후보자에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2011∼2012년에는 박 전 대통령을 ‘독재자의 딸’ ‘국가의 불행’이라고 표현하더니 2014년 대구시장 출마 때는 박근혜 마케팅을 했다”고 했다.
 
그러자 김 후보자는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선거에) 출마해보셨지 않느냐. 야당 시장이 당선되면 대통령하고 척을 져서 대구 지역이 망한다는데 그럼 어떡하느냐”고 되물었다.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 집행과 관련한 후보자 의견이 어떠한가'라고 묻자 김 후보자는 "약 100만명이 넘는 포천과 철원, 인근 파주 등 접경 지역 주민들에게 자칫하면 고사포가 쏘아지는 불행한 행위를 막기 위해 전단 배포행위를 지적, 이 행위는 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해 법을 개정했다. 그건 따라주는 게 맞다"고 했다.
 
이어 "그분들이 자기 주장할 기회는 많이 있지 않나"라며 "남북 긴장을 완화하겠다는 건 국가적 여러가지 이해가 아니겠나. 그걸 무시하고 자신들 주장만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