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투데이코리아=김영준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이상 반응은 ‘0.1%’ 수준이라며 접종을 독려한 것에 대해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부작용이 아무리 낮더라도, 부작용이 닥친 개인에게는 막막한 충격”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윤 의원은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 청장 기사를 공유하고 “안심하라는 공허한 말보다 부작용을 겁내지 않도록 실질적 보장을 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이상 반응 발생시 당사자가 느낄 공포와 어려움은 나몰라라 하면서, 발생 확률이 낮으니 걱정말고 맞으라는 것은 국민을 호도하는 것과 같다”며 “즉 백신 접종을 독려해야 마땅하지만 정작 독려를 위해 필요한 것은 ‘위험이 적으니 그냥 맞아라’가 아니라 ‘부작용이 발생한다 해도 국가가 세심히 보살피겠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의료사고 입증 책임 이슈는 매우 오래된 복잡한 이슈”라면서도 “그러나 코로나와 같이 긴급한 상황에서 정부는 연구 축적이 많지 않은 의약품을 급하게 허가했고 접종을 권고했으며 개인의 백신 선택권까지 제약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니 입증 책임 문제를 떠나 국가가 우선 지원하는 것이 온당할 것”이라며 “정은경 청장도 ‘접종 이상 반응이 0.1% 존재하니 각자 잘 생각해서 맞으시길 바랍니다’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은 백신 이상반응 입증책임 전환과 진료비 선지원을 내용으로 하는 감염병 예방법 개정안을 발의한 상태”라며 “여야의 적극적 협조로 국민이 안심하고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실질적 조치가 신속히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