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일(현지시간)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좌)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우)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 21일(현지시간)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좌)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우)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동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국군 55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55만명의 한국 군인들이 미군과 협력하고 있다"며 "이 모든 국군장병들이 접종할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 협력으로 백신 생산량을 늘릴 것"이라며 "우리가 가진 역량을 결집해서 전세계에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대해 "한미간에 백신 협력을 위한 글로벌 포괄적 파트너십을 형성하기로 합의했다"며 "미국이 가진 백신 개발능력과 한국이 가진 의약품 생산능력을 합해 백신 생산을 촉진하고 전 세계에 더 빠르고 많이 백신을 공급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 과정에서 한국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또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 차원에서 직접 한국에 백신을 지원하기로 약속했고 준비되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