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권익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소속 의원 12명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했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는 최근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불법거래 등이 의심되는 정황을 포착하고 해당 의원들에 대한 사건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이첩됐다.
 
8일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최고위원회 논의 거쳐 12명 대상 전원에게 탈당을 권유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수사기관의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통상적 절차”라며 “그러나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은 부동산 투기의혹 관련 사안에 대해서만큼은 선제적인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 특히 하급직 공무원, 지방의원들의 부동산 투기의혹을 엄벌하고 세종시 특별공급 공무원 특혜논란 등에 국정조사 등을 요구하는 국회의원들부터 모범을 보이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미 12명의 국회의원에 대해 사건이 특수본에 이첩됐다. 빠른 시일 내에 철저한 수사가 진행돼 옥석이 가려지기를 바란다”며 “해당 의원들도 성실하게 수사에 협력하고 적극적으로 소명자료를 제출해 의혹을 해소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또 “무죄추정의 원칙상 과도한 선제 조치이지만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 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해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의원 명단을 공개하기도 했다. 명단에 따르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소지가 있는 의원은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 의원이다.
 
김한정, 서영석, 임종성 의원은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 의원은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