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이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의 병역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곧바로 삭제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준석 페이스북 캡쳐
▲ 더불어민주당이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의 병역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곧바로 삭제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준석 페이스북 캡쳐
투데이코리아=김영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의 병역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동영상을 올린 뒤 곧바로 삭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8일 이 대표는 민주당이 당 공식 계정에 자신의 병역 문제에 대해 의혹이 있다는 내용을 포함한 동영상을 올린 데 대해 "하루만에 민주당식 협치의 민낯이 드러난다"며 "억까(억지로 까는 것)하지 말자면서요"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난했다.
 
이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억지로 까는 것은 자제하자"는 발언이 오갔던 것을 겨냥한 것이다.
 
앞서 김용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병역 이행을 위해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할 당시 지원 자격이 없었던 국가사업에 참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표는 10여 년 전인 2012년 똑같은 문제로 강용석 전 의원으로부터 고발당한 적이 있으나, 당시 검찰은 이 대표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 대표는 김용민 최고위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 "이미 10년 전 끝난 이야기"라며 "당시 강용석 전 의원의 고발로 검찰에서 들여다봐도 문제가 없다고 했던 사안이다. 병무청에서도 아무 문제없다고 한 사안"이라 강조했다.
 
이 대표는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도 '졸업생'으로 지원해서 합격했고, 휴가와 외출 처리도 정확히 했다. 검찰이 이것을 수사했던 것"이라 설명했다.

키워드

#이준석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