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06.22.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06.22.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5차 재난지원급 지급 범위와 관련 전(全) 국민 지급을 요구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상위 1프로 부자에게까지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은 경제논리가 아닌 정치논리에 매몰된 포퓰리즘”이라고 직격했다.
 
정 전 총리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집단면역 전에 무차별 재난지원금은 안 된다’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총리는 “보편적 무상급식이 옳다고 해서 재난지원금도 항상 전 국민 지원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민주당 지도부가 집권당으로서 국정운영의 안정감과 책임감을 보여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의 일관성과 효율성 없이 무조건 전 국민 보편 지원이라는 교조적 주문에 빠져 당정청 갈등을 불러일으켜서는 국민의 신뢰를 얻어 정권 재창출로 가기 어렵다”며 “자기주장의 합리화를 위해 사안마다 보편지원을 요구하거나, ‘대통령의 뜻을 따르라’며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식의 발언도 절제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집단면역이 먼저”라며 “그 전까지는 손실보상이든 재난지원이든 힘겨운 피해계층에 두텁게 지원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