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7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년 2차 추경 범정부 TF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7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1년 2차 추경 범정부 TF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정부가 5차 재난지원금 지급 등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해 3개의 테스크포스(TF)를 본격 가동한다.
 
기획재정부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안도걸 기재부 제2차관 주재로 기재부를 비롯해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련 부처가 참여한 ‘2차 추경 범정부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5차 긴급재난지원금, 소상공인 지원 등을 위한 33조 원 규모의 2차 추경안을 지난 2일 국회에 제출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추경 사업의 제도와 운영 방안 및 실행 계획에 대해 점검했고, 구체적인 제도 설계 방안과 세부 실행 계획에 대해서는 향후 점검 및 보완 작업을 거친 후 ‘추경안 국회 심의’ 일정에 앞서 확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국민지원금(5차 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피해지원, 상생소비지원금(신용카드 캐시백) 등 3개 TF를 동시에 가동하기로 했다. 각 TF는 관계부처 및 기관, 전문가로 구성하고 운영 과정에서 수혜자의 의견 등을 적극 수렴·반영할 계획이라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안 차관은 “향후 관계기관들이 긴밀히 협력하여 개별 TF를 효율적으로 운영해 달라”며 “추경안이 7월 임시국회 내 신속히 심의․확정되도록 관계부처가 국회에 추경안 조기 설명 등 적극적 대응 노력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