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09. 사진=뉴시스 제공.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7.09. 사진=뉴시스 제공.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5차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와 관련 “가능한 많은 국민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당정 합의로 도출한 ‘소득 하위 80%’에서 지급 범위가 확대될 가능성이 커졌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정책 의원총회(의총)을 통해 재난지원금에 대한 여러 의견을 수렴했다”며 “윤호중 원내대표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여부에 대해 지도부에 위임해 달라고 부탁했고, 의원들의 동의를 받았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일요일(11일) 고위 당정 회의와 최근 변화, 세수 상황을 점검하고 국민 여론을 수렴해 가능한 많은 국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당정은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통한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와 관련 소득 하위 80% 선별 지급으로 합의한 바 있다. 전(全) 국민 지급보다는 취약계층을 두텁게 지원해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재정 지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함이다. 대신 상대적으로 소비 여력이 있는 고소득층에게 유리한 신용카드 캐시백도 병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민주당 내부에서 지급 범위에 대한 반발이 거세지며 추경안 심사가 진통을 겪고 있다. 지난 7일 열린 민주당 정책 의총에서도 전 국민 지급을 요구하는 의원들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여기에 일부 여권 대선 주자들까지 보편 지급 요구에 가세한 상황이다.
 
일각에선 결정권을 지도부에 넘긴 민주당이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를 넓힐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날 송 대표의 발언 역시 이같은 관측에 힘을 더하고 있다.
 
윤 원내대표 역시 “국회는 정부가 제출한 2차 추경안 심의에 들어가 있다”며 “전개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충분한 수정을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