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회원들이 3일 서울 종로2가에 모여 노동자대회를 하고 있다. 2021.07.03.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회원들이 3일 서울 종로2가에 모여 노동자대회를 하고 있다. 2021.07.03.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현실화한 가운데, 야당이 지난 주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와 이를 막지 못한 정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노총은 무섭고, 자영업자는 우습나’라는 제목의 글에서 “방역 단계를 높이는 건 불가피한 조치다. 국민 모두 협조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분노의 지점이 있다. 희망고문에 화나고, 정부의 이중잣대에 더 화난다”고 비판했다.
 
이어 “애먼 자영업자들은 또 죽을 판”이라며 “손실보상 소급제 외면하더니 사지로 또 내몬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주말 민노총 8000명 집회가 있었는데 정부의 대응은 지난해 광화문 집회와는 딴판”이라며 “광화문 집회때는 대통령은 ‘반사회적 범죄’라 하고, 대통령 비서실장은 ‘살인자’라 하더니, 민노총 집회 때는 그 서슬퍼런 말들이 실종되고 뒤늦게 영혼 없는 ‘법적 조치’ 운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확진자 규모만 해도 민노총 집회 때가 지난해 광화문 집회 때보다 무려 4배보다 많다”며 “그런데도 위험도와 정부 대응은 반비례한다. 그 모순은 고질적인 편가르기의 현주소”라고 했다.
 
박 의원은 “코로나보다 무서운 게 이중 잣대로 똘똘 뭉친 정치방역”이라며 “자영업자 사지로 내몰기, 더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도 같은 날 “정부·여당은 국정과 방역에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며 “코로나 바이러스는 보수냐 진보냐를 가리지 않는다. 마찬가지로 방역에는 여야가 없다”고 밝혔다.
 
허 의원은 “하지만 정부는 2030을 탓했고, 민주노총의 8000명 집회는 나 몰라라 했다”며 “바로 이런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멘스, 남이 하면 불륜)에 국민이 분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방역실패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해야 한다”며 “방역 긴장감을 해이하게 만든 건 정부 자신”이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민노총 8000명 집회는 놔두고 3인 이상 모임은 왜 막냐’는 따가운 지적에 대해서도 분명히 사과하고 추경(추가경정예산)은 전면 재검토해 다시 편성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 일대에서 ‘7·3 전국 노동자 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주최 측 추산 참여 인원은 약 8000명이다. 당초 민주노총이 예고한 1만명에는 미치지 못 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