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윤석열 전 검찰총장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임대인, 임차인 모두 분노하고 고통은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와 같이 전하며 “청년과 서민들은 좌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현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발표할 때마다 집값이 뛰어올랐다”며 “부동산 정책은 이권카르텔의 지배로부터 한 사람, 한 사람의 주거권리와 미래를 지켜내는 헌법정신 수호의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부적 정책마다 다양한 견해를 갖고 계신 전문가와 이해관계자, 국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살펴듣고 희망을 되찾아드릴 수 있는 정책을 도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윤석열 전 총장은 전날 서울의 한 부동산 중개소를 찾아 “임대차 3법 규제 때문에 서민들이 받는 고통이 너무 크다”고 말하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 바 있다.

키워드

#윤석열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