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사진=뉴시스
▲ 청와대.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청와대 행정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방역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청와대 근무 직원 중에서 확진자가 나온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와 같이 전하며 "배우자의 발열 증상으로 재택 근무 중 PCR 검사를 받고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박경미 대변인은 "즉각 해당 직원이 근무한 공간에 대한 출입제한 및 방역 조치를 하고, 동일 공간 근무한 전 직원에 대한 PCR 검사를 실시 중에 있다"며 "보건 당국 역학 조사에 따른 추가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행정관과 동일 공간에서 근무한 전 직원을 즉시 귀가 조치 했다"며 "PCR 검사가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행정관이 맞은 접종 백신 종류는 알려지지 않았다.
 

키워드

#청와대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