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경기지사
▲ 이재명 경기지사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우리 사회 특권층에 대해 할 말 할 수 있냐, 민생을 가로막는 기득권 구조에 대해 피하지 않고 직면할 수 있느냐가 바로 국민께서 판단하시는 사이다의 조건"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와 같이 전하며 "'사이다'의 조건은 누구를 향한, 무엇을 위한 거침없음이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최근 '이재명답지 않다'며 '사이다'로 돌아오라는 말씀도 하신다"며 "'사이다'라는 말이 그저 거침없이 말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재명의 사이다가 어디로 향해야 하는지를 분명히 기억하고 실천하는 것도 오롯이 제 몫"이라며 "모두가 함께 잘 사는 공정한 세상, 주권자 누구도 먹고사는 문제로 서럽지 않은 세상. 사이다는 오직 그 길 위에서 발현될 때만이 국민께 가닿을 수 있음을 언제나 유념하겠다"고 강조했다. 

키워드

#이재명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