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열린본부 청년본부 로고.
▲ 사진=열린본부 청년본부 로고.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캠프인 열린캠프의 청년본부에 권지웅 전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을 비롯한, 전용기 현 국회의원, 한승진 전주시의원, 이설아 세계시민선언 공동대표 등의 인사들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청년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재명 열린캠프 청년본부의 본부장에는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맡았고, 수석대변인에는 권지웅 전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이 맡았다"고 밝혔다.

본지 취재 확인 결과 이외에도 이설아 세계시민선언 공동대표와 박한울 기본소득국민운동본부 청년위원장 등이 부본부장을 맡았으며,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과 함께 청년대변인으로 활동했던 김민재 전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도 대변인단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철환 경기도 의원, 한승진 전주시 의원, 강병국 무안군 의원 등의 지자체 의원 등도 다수 참여해 이번 인선에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청년본부와 관련해 열린캠프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청년들의 목소리를 더 경청해서 듣겠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