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흉악범에 한해서는 반드시 사형이 집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사형집행을 지지하면 극우로 내몰리고 사형집행을 반대하면 인권주의자로 칭송받는 잘못된 풍조가 한국사회에 만연해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사형집행 여부가 인권국과 미개국을 구분하는 잘못된 인식이 있다"며 "그러면 매년 사형집행을 하는 일본과 미국은 미개국이냐"고 반문했다.

홍준표 의원은 "우리 헌법재판소가 사형제도를 합헌이라고 판시하고 있고 지금도 법원에서는 사형판결이 심심치 않게 선고되고 있다"며 "형사소송법상 법무부 장관은 사형 확정 판결후 6개월내 사형집행을 하도록 규정을 돼있음에도 1997년 12월 말 막가파, 지존파에 대한 마지막 사형집행이 있은 후 우리나라에서는 24년 동안 법무부 장관의 사형집행 의무에 대한 직무유기사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회 방위 차원에서라도 사회 안전망 구축 차원에서라도 흉악범 사형집행은 재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의원은 "흉악범의 생명권만 중하고 억울하게 흉악 범죄의 희생양이 된 피해자 가족이 겪어야 하는 평생 고통은 고려하지 않아도 되느냐"고 재차 반문하며 사형집행을 촉구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