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제공=뉴시스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현 정부의 국가 균형발전 정책에 아쉬움이 있다"고 주장했다.

충북 청주를 찾은 이낙연 전 대표는 충북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와 같이 전하며 "정부가 균형발전을 좀 더 비중 있게 보고 결정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청주도심 경유 광역철도의 국가계획 반영 유보를 언급하며 "자칫 수도권과 비수도권 불균형이 심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국토부는 지난달 5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확정 고시하면서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 중 오송∼청주 공항 구간은 청주 도심 경유 노선과 기존 충북선 활용 방안 중 경제성과 지역발전 영향 등을 분석해 추후 결정을 내리기로 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번 결정과 관련해 "줄곧 청주 도심 경유가 맞는다고 얘기해 왔다"며 "정부가 복수 안을 가지고 추진 방향을 정한다고 여지를 남긴 만큼 충북도와 힘을 합쳐 청주 도심 경유 노선이 최종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초 광역적 권역별 발전사업을 추진하는 메가시티 발전전략이 필요하다"며 "충북·충남·대전·세종으로 이어지는 충청권은 관련성 있는 산업·인프라·행정이 집적돼 있어 메가시티로 성공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힘주어 이야기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를 '친일파' 등으로 비방한 'SNS 채팅방' 의혹 등을 포함해 경선 후보들 간의 각종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선관위 차원에서 조사하기로 결정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