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달 중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로 당분간 영업을 중단하거나 해당 기간에 맞춰 휴가를 가는 식당도 있었다. 사진=김동일 기자
▲ 지난달 중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로 당분간 영업을 중단하거나 해당 기간에 맞춰 휴가를 가는 식당도 있었다. 사진=김동일 기자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7일 째 하루 네 자릿수를 나타내면서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마저 전국적으로 강화된 가운데 청와대가 이번주 확진자 양상을 보면서 거리두기 체계를 조정할 방침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연장·조정·강화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역 조치 등으로 증가세가 둔화되는 경향을 보이나 확연한 감소세로 전환되었다고 확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며 “이번 주 발생 동향을 살피며 유행 양상 등을 분석해 정부와 방역당국은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한편, 확진자수를 감소시켜 상황을 반전시키는 노력을 꾸준히 전개하겠다”고 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도 지난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국의 방역단계를 상향한 지 3주가 지나고 있지만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기대만큼의 방역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확산세가 반전되지 않는다면 정부는 더 강력한 방역조치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정부를 향해 ‘방역의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는 것이냐’는 비판이 나온 반면, ‘국민이 방역수칙을 100% 지켰다고 할 수 없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교차되기도 했다.
 
하지만 4주째 접어드는 방역당국의 전국적 초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도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수는 약 1개월 째 네 자릿수의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는 연장되거나 향후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