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북미간 협상 테이블이 만들어지고 남북간 협상이 완전히 재개되는 경우라면 여러가지 고려할 요소가 있겠지만, 통신선 막 회복한 거 가지고, 지금 시간도 촉박하지 않겠나. 그런 상황에서 어렵다고 본다"고 밝혔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한 방송채널 인터뷰에서 이와 같이 전하며 "종국적으로 북미관계 정상화가 목표인 만큼 일단 한미간 합의된 훈련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해도 남북관계 복원에 영향이 없다고 생각하냐는 지적에 "그건 알 수 없지만, 우리 태도에 달려있고 상호신뢰의 문제"라며 "상대방이 우군이라 생각하면 훈련할수록 마음이 든든해진다"고 답했다.

송영길 대표는 "나에게 적대적인 사람이 훈련하면 전쟁 연습이고, 북에서는 한미연합훈련의 성격이 북한을 침략하는 전쟁 연습 훈련이라고 보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그게 아니라면 일본·중국·러시아 관계 속에서 동북아 힘의 균형을 유지하는 훈련"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 송 대표는 "정상회담 같은 이벤트가 중요한 것이 아닌 결과가 있어야 한다"며 "북한이 절실히 요구하는 건 경제제재 해제와 개성공단 복원, 인도적 지원과 함께 자신들의 체제 인정, 종국적 목표는 북미간 평화협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문제에 대한 진전 없이 정상들이 만난다 해서 결과가 없으면 실망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심송심' 논란에 대해 "내 가장 큰 관심사는 원팀"이라며 일축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