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경기도지사.
▲ 이재명 경기도지사.
투데이코리아=김영준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여권 주자들 간의 ‘네거티브’ 공방을 중단하겠고 밝혔다.
 
이 지사는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당원과 지지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우리 당 상임고문단께서 당 지도부를 만나 네거티브 공방 과열에 대한 우려를 전하시면서 정책 경쟁으로 국민께 감동을 드려야 한다고 당부했다”며 “실제로 많은 국민들께서도 실망감을 비치고 계시다. 지역 순회 중에 ‘민주당이 집안싸움 너무 심하게 한다’는 쓴소리를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가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려야 하는데, 도리어 걱정을 끼치고 실망감을 안겨드리고 있다”며 “후보의 한 사람으로서 당원과 지지자, 국민들께 송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원팀 정신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4.7재 보궐선거 참패 이후 돌아선 민심을 되돌리고,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새 희망을 드려야겠다고 다짐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선은 우리 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민주당에 정권을 다시 맡겨도 좋겠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과정이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미래비전과 민생해결방안을 제시하고 후보의 역량과 정책에 대한 치열한 상호검증을 통해 국민께 희망을 드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다시 원팀 정신으로 뭉쳐야 한다”며 “치열하게 경쟁하되 나의 승리보다 더 중요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단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부터 나서겠다”며 “동지에게 상처를 주고 당에 실망을 키우는 네거티브 악순환을 끊기 위해 다음과 같이 다짐하며 당과 후보님들께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끝으로 “네거티브 없이 정책과 비전 경쟁으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4기 민주정부 창출에 앞장서겠다”며 “민주당 대선후보답게 끝까지 원팀정신을 지켜내겠다. 다른 후보님들께서도 함께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