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사진제공=뉴시스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투데이코리아=박요한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통령 사위의 해외취업을 고리로 어느 정치인과 청와대가 유착됐다는 의혹은 윤리도덕을 넘어선 법적인 문제"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와 같이 말하며 "대한민국 대통령 가족이라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할 윤리적 의무가 먼저"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가  태국 항공사의 고위 간부로 특혜취업을 했다는 의혹이 언론을 통해 제기됐다.

안 대표는 해당 기사를 언급하며 "앞으로는 대한민국 언론에서 두 번 다시 보기 어려운 형태의 폭로기사가 될지도 모른다는 불길한 느낌이 들었다"며 "언론중재법이 본회의를 통과한다면, 대통령 가족은 공직자가 아니므로 징벌적 손해배상으로 언론사를 망하게 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도 퇴임 후엔 의혹을 제기하는 모든 언론과 전면전을 펼칠 수도 있게 된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대표는 "검찰수사를 통한 실체적 진실 파악은 물론 언론보도를 통한 의혹 제기마저 불가능해진다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죽고 대한민국의 권력자들만 살판나는 것"이라며 "그럴 때는 음모론과 가짜뉴스가 오히려 판치게 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몫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을 대신해 국민적 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언론의 책임이며 의무"라고 말하며 언론중재법을 폐기를 요청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우리 국민을 절망에 빠뜨린 고통스러운 민생 문제"라며 "고위공직자에 대한 부동산 검증만이라도 제대로 짚고 넘어가야한다"고 힘주어 이야기 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