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박용진 캠프
▲ 사진=박용진 캠프
투데이코리아=박요한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여야 대선주자들 모두를 대상으로 부동산 검증을 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대통령 후보들과 선출직 공직자들은 무한 검증 대상"이라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와 같이 밝히며 "언론도 의혹·문제 제기, 팩트 체크들을 통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의 사퇴와 관련해 "정치쇼다, 언론 플레이다 이런 말씀드리고 싶지는 않다"고 말하며 "다만 윤 의원이 기자회견을 하면서 민주당에 비아냥하시고 또 권익위 조사와 관련해서도 비판하시던데 저희가 그렇게 하라고 한 거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자기 손으로 가서 조사 의뢰했고 또 그것이 비록 본인의 일이 아니고 가족의 일이라 하더라도 지금 우리 국민의 눈높이는 부동산 관련 의혹(에 대해) 가족만이 아니라 지인, 친구들, 보좌관까지도 다 지금 문제를 삼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후보들과 선출직 공직자들 또한 무한 검증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언론중재법 개정안과 관련해 박용진 의원은 "언론, 기자들이 이 법 때문에 용기를 3번 낼 것을 1번만 내거나 사회적인 비판·감시·견제의 기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위축되면 우리 사회 전체적으로 개혁의 동력이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