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의회 민주당 의원총회.
▲ 경기도의회 민주당 의원총회.
투데이코리아=박요한 기자 | 경기도의원들이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의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경기도 전 도민 재난지원금과 관련한 내홍이 격화되고 있다.

송한준 전 의장과 안혜영·김원기 전 부의장, 양철민·장태환·오광덕·전승희 의원 등 도의원 20명은 도의회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와 같이 밝히며 '전도민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한 문제를 제기와 함께 도의회 민주당 대표단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 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도의회 민주당 대표단은 소속 의원들에 대한 의견 수렴 절차 없이 의원총회도 거치지 않고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건의 기자회견을 강행했다"며 "도의회 142명의 의원은 도민을 대변하는 대의기관으로 도 집행부를 감시·견제하는 역할을 위임받은 기구임에도 의원의 기본적 의정활동조차 가로막은 박근철 대표는 독단적 기자회견을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9일 도의회 민주당 대표단이 ‘도의회 민주당’ 명의의 기자회견을 열고 도의 재원 90% 분담을 통한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성을 건의해 당내에서 논란이 일은 바 있다.

장태환 도의원은 "박근철 당대표가 재난소득 및 도민이 필요로하는 부분들에 대해 의원들의 의견을 취합해 의총에서 논의해야 하지만 이러한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며 "이는 의원들의 가지고 있는 고유의 의사 발표권을 무시한 전형적인 독선으로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앞선 기자회견에 대해 공개적인 사과는 물론이고 철회해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특히 성명에 참여한 의원들을 포함한 44명의 도의원들은 지난 25일 오전 긴급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지만 대표단 측이 27일로 정한 것을 두고도 일방적인 행태라고 반발했다.

도의원들은 "장태환, 오광덕, 양철민 의원 외 41인이 당규(제6호 제27조 2항)에 의거해 의원총회 소집을 요청했으나 이는 무시했다"며  "일방적으로 27일 의원총회를 소집 공지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독단적 당 운영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44명 의원이 25일 오전 10시 긴급의총을 요구했는데 박근철 대표는 27일로 의총 소집을 공지하면서 애초 요청하지 않은 전 도민 재난지원금 관련 사항을 의총 안건에 포함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도의원들은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에 대해 "이번 추경 예산안을 심의하면서 의원들이 소관 상임위에서 논의하고 예결위를 거쳐 본회의에서 의결하면 된다"며 "이번 의총에선 당 대표의 독단적 당 운영에 관한 사항에 대해서만 논의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논란에 대해 김성수 도의회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의총 요구가 전 도민 재난지원금 지급안을 둘러싼 당내 소통 부재에서 비롯된 만큼 당내 운영사항에 관한 건과 재난지원금 지급에 관한 사항도 총회 안건으로 정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