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추경 예산 1조 7858억원 규모

▲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서울시 제공
▲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서울시 제공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해야 할 때라는 점을 강조하며 서울시 2차 추경안을 원안대로 가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오 시장은 27일 제302회 시의회 임시회에서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통해 “지금은 여야를 떠나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모두 비상한 협력체계를 갖춰서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이라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삶의 무게를 덜고 민생경제 회복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도록 (1차 추경에 이어) 의원님들의 지지와 도움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시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의 총계는 기정 예산액 44조 8623억 원의 4% 수준인 1조 7858억 원이 증가한 46조 6481억 원이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에 1조 8557억 원, 고용과 민생안정 지원에 910억 원, 방역대응체계 강화에 1493억 원을 편성했다.
 
오 시장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의 경우 가능한 추석 전에 지급토록 집행체계를 갖춰 힘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께 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시 추가경정안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생계 절벽’에 직면한 취약계층의 고용과 민생안정을 위해 910억 원을 지원한다.
 
‘부양의무자 기준’이 올해 10월에 폐지됨에 따라 생계급여 예산 148억 원을 투입해 저소득층 2만 420가구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실직자와 휴·폐업자들의 고용충격 완화를 위해 ‘제2차 희망근로 지원사업’에 260억원을 투입, 백신접종지원 2507명, 생활방역 5973명 등 모두 8480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임시회 개회사에서 “최근 공공의 방역 기조에 따라 시민의 온도 또한 달라지고 있다”며 “바이러스와 함께 살 수밖에 없다면서 무분별한 유연함을 보이는 것은 위험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서울시가 먼저 고삐를 꽉 쥐고 빈틈없는 방역 분위기를 만들어야 시민도 이 고통을 견딜 근거를 얻는다”며 “서울시의 방역 재정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임시회에는 광화문광장에 세월호 기억공간 등 전시관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조례안도 발의된 상태다.

키워드

#오세훈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