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제공=뉴시스
▲ 사진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언론중재법을 강행할 경우 이날 밤 예정된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의 TV 토론에 참석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긴급현안보고에서 “토론이 성립될 수 있는 전제조건은 민주당이 불합리한 방법으로 이 법안을 강행 처리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언론중재법을) 무리하게 강행 처리 시도를 할 경우 토론은 무산되고 전적으로 그 책임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 귀속되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이 대표는 민주당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페라가모를 신고 생태탕을 먹으러 왔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정보로 국민의힘 후보였던 오세훈 시장을 공격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가짜뉴스를 양산하고 틀린 정보를 바탕으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사람들에게 남기는 집단이 어딘지 되묻고 싶다”며 “후안무치, 내로남불의 극치”라고 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