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윤석열 전 검찰총장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정치공작"이라고 선을 그었다.

윤석열 전 총장은 국민의힘 당대표실을 찾아 이준석 대표와의 면담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와 같이 전하며 "제가 검찰총장 시절에 국민들이 다 보셨지만, 검찰총장을 고립화해서 일부 정치 검사들과 여권이 소통해가면서 수사 사건들을 처리한 것 자체가 정치공작이 아니겠나"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준석 대표는 당무감사위 구성과 관련해 "(당무감사) 위원회 구성을 하기 전, 애초에 저희 당에 공식적으로 사무처에 이첩된 문건이 없다"며 "실익이 부족하다고 최고위원회에서도 언급됐다"고 밝힌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그걸 상시 해온 사람들이 이 프레임을 만들어서 하는거니 국민들께서 보고 결코 좌시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준성 검사와 주고받았단 의혹에 대해 "당에 이첩된 것으로 전달 받았다는 당사자는 아직까지 파악을 못했다"며 "저희도 김 의원과 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부분이 있는데 확인되면 가감없이 말씀드리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