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면담을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면담을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정면돌파하기로 했으나 내부적으로 고민에 빠진 모습이다. 제보자가 누구인지 실체적 진실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대응하는 것이 역풍을 맞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후보검증단 설치와 관련해 우려가 뒤섞인 말이 많다며 국민의힘 내부 상황을 전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들에게 검증단장 후보를 추천해달라고 요청했고 이달 내로 검증단이 꾸릴 계획이다. 국민의힘은 고발사주 의혹이 정치공세에 불가하다며 당과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에게 "당에선 각종 공익제보에 대해 법률적 사실관계를 파악해 문제가 있으면 고발할 책무가 있다"며 "당으로서는 한 톨도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검찰의 감찰 결과에 따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당이 접근할 수 있는 정보가 제한된 상황에서 당 자체 진상 규명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검증단이 윤석열 전 총장의 의혹을 검증한다면 윤석열 캠프 뒷바라지 해주는 기구로 전락할 수 있다”며 “상황을 봐가며 검증단을 꾸려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윤 전 총장 의혹을 두고 사실상 분열이 일어나고 있다며 우려하고 모양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날 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이 고발 사주를 했거나 알고도 묵인했다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에 굉장히 치명적인 문제"라며 "윤 후보 측과 김웅 의원 사이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 (외부에서) 많은 의문이 있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의원은 전날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의 텔레그램 내용을 보니 총장의 묵시적 지시 없이 그게 가능했겠느냐는 의구심이 강하게 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한 중진 의원은 “합심해서 경선을 치러도 정권교체를 할 수 있을까 말까인데 윤석열 의혹에 휘둘려 당이 ‘우왕좌왕’하고 있다”며 “검찰의 감찰을 지켜본 후 대응해도 늦지 않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