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웅 국민의힘 의원.
▲ 김웅 국민의힘 의원.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고발장 의혹과 관련해 "해당 고발장은 제가 작성한 것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김웅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와 같이 전하며 "당시 대화는 보도된 고발장의 존재 자체를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제가 최강욱 의원 관련 문제를 당내에서 최초로 제기했다는 점을 밝히는 것이었고, 실제 보도된 본건 고발장은 저와 관련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 제가 정치공작에 가담했다는 루머를 퍼뜨리는 세력이 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유포이며 엄중히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며 "현재 저에게는 기록이 남아 있지 않기에, 그 진위 여부는 제보자의 휴대전화와 손모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조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서 하루 빨리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부연했다.

김웅 의원은 "조사기관에서는 조속히 이 사태의 실체적 진실규명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며 "사실관계를 밝히기 위해 저도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정치공작"이라고 선을 그었으며,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은 역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