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제공=대검찰청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제공=대검찰청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칼끝에 섰다.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와 의혹의 중심에 선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오락가락 해명 때문이다.
 
8일 김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총선 당시 윤 전 총장 측근인 손준성 검사(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로부터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제보자의 휴대 전화와 손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사건의) 진위를 철저히 조사해 하루빨리 밝혀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애초 이번 의혹의 쟁점은 윤 전 총장이 야당에 고발을 사주했느냐였다. 고발장을 전달받은 것으로 지목된 김 의원이 이를 반박하며 의혹의 진위는 결국 검찰의 진상조사로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검 감찰부는 김오수 검찰총장의 지시로 제보자의 휴대전화를 확보하는 등 진상조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박범계 법무장관은 법무부와 대검에 의한 합동감찰 등 추가적인 조치를 고려하겠다며 수사 전환도 검토 중이다.
 
특히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한 시민단체가 윤 전 총장을 공수처에 고발했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지난 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과 손 인권보호관,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 권순정 전 대검 대변인(현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 등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피고발인들은 정치적 중립을 지키면서 직무를 수행해야 하는 고위직 검사의 본분을 망각하고 개인의 사적 보복과 여당의 총선 패배라는 불순한 목적으로 자신들의 직무 권한을 함부로 남용했다”며 “직권남용죄의 죄책을 져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