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했다는 생각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과잉수사’였다는 생각을 꺼내들었다 당 내부와 여론의 비판을 받자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17일 자신의 SNS에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오늘 천명했다”며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국민들 생각에 역행하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의 지도자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간 소신발언을 하며 강경한 이미지로 비춰진 홍 의원은 이날 발언을 통해 여론에 맞서는 대신 여론을 따르는 유연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홍 의원은 같은 날 국민의힘 대선 1차 토론회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과 공방전을 벌였다. 하 의원이 “조국 수사가 잘못됐냐”고 묻자, 홍 의원은 “잘못된 게 아니라 과잉수사를 했다. 도륙하는 수사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자 하 의원은 “개인이 잘못을 했으면 책임을 져야한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 역시 SNS를 통해 “조국 사건은 부인과 동생까지 모두 불법을 저지른 일 아니냐”며 “이건 아니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조국이 아무리 ‘내가 책임진다’고 외친들 정경심의 불법을 어떻게 봐준다는 말이냐”면서 “조국 부부가 범법자인데 ‘1가구 1범죄만 처벌해도 된다’는 식의 생각은 대체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여론도 홍 의원이 조 전 장관 수호에 나섰다고 성토하며 ‘조국수홍’ 등의 신조어를 등장시켰다. 보수층 역시 조 전 장관 수사에 대한 홍 의원의 생각에 문제를 제기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번 대선에서 자신에 대한 당과 여론의 지적 등에 대해 수용하는 태도를 여러차례 보이고 있다. 예를 들어 이영돈 PD를 영입하기로 했다가 여론의 반발이 빗발치자 곧바로 철회했고, 지난 토론회에서도 ‘부인을 집사람으로 표현한다’는 댓글 지적에 “다 받아들이고 참고하겠다. 대통령이 되어서도 국민의 쓴 소리를 다 듣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