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오후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기 성남시 판교 대장동 개발 현장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오후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기 성남시 판교 대장동 개발 현장을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20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택지 개발 현장을 방문한 홍 의원은 취재진과 만나 “자기 통장에는 돈이 안 들어왔을지 모르겠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되고 20년씩 구형받을 때 단돈 1원이라도 박 전 대통령에게 간 일이 있냐”며 “같은 식의 변명을 하며 빠져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전날 호남권 TV 토론회에서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다면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공직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한 발언에 대해 반박한 것이다.

이 지사 측은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에 5000만원의 자본금을 출자해 3년간 577억원의 배당금을 받은 화천대유에는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약 7년간 근무했고,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도 고문으로 재직했다며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90년도 수서 택지 비리 사건 보다 규모가 더 큰 것으로 보여진다”며 “화천대유, 천화동인이라는 이름을 지을 때부터 이미 이것은 대선 프로젝트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했다. 대선 자금과 그것을 모으려고 하지 않았나 의심이 강하게 간다”고 주장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