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뉴시스
▲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이 영화 '아수라'를 언급하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난했다.
 
먼저 홍준표 의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이 지시가 참 이해하기 어려운 방법으로 천문학적인 비리사건을 빠져나가려 한다”면서 “당당하다면 특검을 자청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혹을 빠져나가려고 느닷없이 택지 공공개발 운운하다니 가소롭다. 꼭 영화 '아수라'를 보는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하태경 의원도 “추석 연휴에 정치인인지 조폭 두목인지 구분이 잘 안 되는 기초단체장을 다룬 영화 '아수라'가 화제”라면서 “'아수라'의 진실을 밝히는 건 관객의 몫으로 남았다”고 밝혔다.
 
이어 하 의원은 22일 이 지사를 향해 "대선 판에 오물 그만 뿌리고 즉각 사퇴하라"고 했다.
 
하 의원은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자존심을 걸고 당부한다. 더불어화천대유 될 생각이 아니라면 지금 이재명을 손절하라"고 말했다.
 
또한, 하 의원은 이 지사가 전날 페이스북에 "언론인들이 모두 광주를 폭동으로 보도했지만, 5월 광주의 진실은 민주 항쟁이었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갖다붙일 게 따로 있지, 어떻게 5·18을 아수라에 갖다 붙이나? 아무리 똘기가 충만한 분이라 해도 이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비리 의혹은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진실을 가리면 그만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