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제원
▲ 장제원
투데이코리아=안현준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자녀인 노엘(장용준)이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것과 관련해 "아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해 어떤 처벌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26일 이와 같이 전하며  "아들 문제에 대해 국회의원으로서 어떤 영향력도 결코 행사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법 당국에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며 "제 아들의 잘못에 대해 어떤 고려도 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게 처리해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경찰은 현재 사건 피해자와 목격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장용준 씨도 경찰에 출석해 피의자 조사를 받게 될 전망이다. 장 씨는 당시 무면허 상태로 확인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