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야권 내 유력 차기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여권 내 유력 차기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국가의 근간을 그만 흔들고 특검 수사를 받으라고 주문했다
 
윤 전 총장은 3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장악한 검찰과 경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구원을 요청하지 말고 깔끔하게 특검 수사 받고 역사의 심판대에 서라”며 “그래야 국민이 수사 결과에 대해 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지사에게 국가의 근간을 그만 흔들고 결단을 내리라고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은 “대선의 주요 후보가 중대 범죄의 몸통 혐의를 받고 있는데 대선을 제대로 치를 수 있겠나”라며 “이재명 지사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특히, 윤 전 총장은 이 지사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 지목받고 있는 건 이 지사가 자초한 일이라고 했다. 대장동 사업에 대해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는 “설계를 내가 했다”고 말한 것을 근거로 둔 것이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대장동 게이트 문제점이 하나둘씩 드러나자 이 지사는 자신이 한 말을 모두 뒤집었다”며 “자신이 한 일이라고 자랑해놓고서는 이제 ‘국민의 힘 게이트’라고 한다”며 “특검은 받기 싫다면서 합수본은 받겠다고 한다. 꼬리자르기식 수사라도 기대하는 거냐”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가 한 몸이라고 주장했다. 유 전 사장 직무대리가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을 설계할 당시 실무를 총괄했고, 이 지사가 그를 경기도 최고위직 중 하나인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발탁했으며, 그동안 언론에는 유 전 사장 직무대리를 이 지사 복심이라며 최측근으로 소개해왔다는 이유에서다.
 
이어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씨가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권순일 전 대법관과 8차례 만난 것을 거론하며 이 역시 이 지사와 연관돼 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은 재판 거래와 사후 수뢰를 의심한다”며 “알려져 있다시피 권 전 대법관은 유죄 판결로 기운 판결을 무죄로 바꾸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현재 드러나고 있는 모든 정황, 즉 대장동 게이트, 재판 거래 및 사후 수뢰 의혹에 이 지사가 연관돼 있다. ‘1원도 받지 않았다’라고 말하지만 여러 가지를 종합해 보면 일어난 모든 일의 최대 수혜자는 이재명 지사”라며 “권순일, 김만배, 유동규가 없었다면 오늘날 여당 대선 후보 선두 이재명 지사가 있을 수 있었겠나”라고 꼬집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