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불참으로 농해수위 국감 첫날부터 파행
국민의힘,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피케팅
민주당, “피켓 내리지 않는다면 국감 이어갈 수 없다”

▲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농림축산식품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전체회의에서 김태흠 위원장이 개의선언을 하고있다. 사진=뉴시스
▲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농림축산식품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전체회의에서 김태흠 위원장이 개의선언을 하고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하 농해수위) 국정감사가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을 촉구하는 야당 의원들과 이에 반발하는 여당 의원들의 퇴장으로 파행을 겪었다.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해수위의 농림축산식품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파행됐다.
 
이날 농해수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자리에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내걸었고 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항의하며 국감장에 출석하지 않았다.
 
이에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의 국정감사장 출석 거부로 인해 국정감사가 파행으로 이르게 된 점 대단히 유감스럽다”라고 전했다.
 
이어 안병길 의원도 “민주당이 저희 당의 피켓마저도 못 보겠다는 것은 상식적으로도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의사표시를 문제 삼고 국정감사마저 파행으로 몰고 가는 것은 유감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뭐가 그렇게 두렵습니까. 뭐가 그렇게 숨길게 많습니까”라고 꼬집었다.
 
한편 민주당은 국정감사장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의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 촉구’ 피켓 설치에 항의하며 피켓을 내리지 않는다면 국정감사를 이어갈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