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사진=공동취재사진
▲ 2021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공동취재사진.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검찰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것과 관련해 “외부 간섭이 없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상황과 관련 “검찰 수사에서 정치적 세력을 포함한 외부 관여가 없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저 역시 관여하고 있지 않고, 앞으로도 이 자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법사위 국감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 소속 검사 중 일부 검사가 다소 정치적으로 편향된 시각을 갖고 있지 않느냐는 지적을 제기했다.
 
권 의원의 이 같은 지적은 앞서 수사팀이 설치된 서울중앙지검의 이정수 지검장이 박 장관의 고교 후배로 문재인 정권 출범 후 요직을 두루 거쳤다는 점과 수사팀을 직접 지휘하는 김태훈 4차장검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징계 실무를 맡은 점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 수사팀의 김영준 부부장검사가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으로 기소된 송철호 울산시장의 사위라는 점 등이 언론에 보도돼 형평성 문제가 제기됐다.
 
하지만 박 장관은 “서울중앙지검이 검사 16명을 동원하는 등 적지 않은 규모로 수사하고 있다”며 “경찰에서도 상당한 규모의 수사 의지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기본적으로 경제범죄형사부의 기존 인력이 주축이 돼 있다”며 “일부 한두 명의 이력으로 수사팀의 공정성이 의심 받을 필요는 없다. 장관으로서 수사에 직접 개입하진 않지만, 공정한 수사를 강조하겠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