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창룡 경찰청장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 김창룡 경찰청장이 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대장동 특헤 개발 의혹에 대해 정부 합동수사본부를 꾸리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5일 김 청장은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찰과 경찰이 이중으로 조사 중이라 비효율적이라고 말했다.
 
‘수사를 특검으로 넘기는 게 낫지 않느냐’는 국민의힘 김형동 의원 질의에는 “특검에 대해 의견을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이 올해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수상한 자금 흐름 정보를 통보받은 지 5개월이 지나서 정식 수사에 돌입한 것에 대해 “자료량이 생각보다 많아 심층 분석이 필요했다”고 해명했다.
 
경찰 수사가 검찰 수사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검찰은 핵심 관계자 제보가 있지만, 경찰은 FIU로부터 받은 자료를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 그 차이가 결정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 모 씨가 1000억원 가까운 개발 이익이 발생한 경기도 양평 사업에서 농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자경 의사가 없으면 농지법 위반”이라고 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