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 사진=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바라보는 법조계의 시선이 따갑다. 대검찰청을 추가 압수수색하면서 지금까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된 확실한 물증을 확보하지 못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수사팀(주임 여운국 차장검사)은 이날 오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수사정보담당관실은 과거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개편된 부서로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일했던 사무실이다. 공수처는 고발사주 관련 고발장과 판사 사찰 문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전 검찰총장) 장모 대응 문건 작성 등에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관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번 공수처의 대검 압수수색은 네 번째다. 지난 9월 28일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과 함께 성상욱 수사정보2담당관, 임홍석 전 대검 감찰연구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데 이어 지난달 26일 대검 정보통신과 서버를 추가 압수수색했다.
 
또 이달 5일에는 대검 감찰부와 정보통신과 등을 추가 압수수색해 전 대검 대변인의 공용 휴대전화 포렌식 자료와 고발사주 및 장모 대응 문건 의혹 관련 진상조사 자료 등을 확보했다.
 
한편 공수처는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검찰총장 시절 같이 일했던 직원 A씨에게도 참고인 소환 통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이정현 대검 공공수사부장이 A씨에게 출석 협조를 종용·지시했다는 의혹이 나오자, 이 부장검사는 "출석 종용이나 지시 관련해 전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