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발사주 의혹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고발사주 의혹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고발사주 의혹 수사 제자리걸음을 보이면서 판사사찰 수사로 방향을 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앞길이 안갯속이다.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 소환조사에 애를 먹으면서 수사에 차질이 생기게 된 것이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 6일 판사사찰 문건 작성 의혹에 대한 조사를 위해 손준성 검사를 소환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어제 소환조사를 하려 했는데 불발되면서 지금 다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판사사찰 의혹은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지시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재판 등 주요 사건을 맡은 재판부의 정보를 수집해 문건으로 작성하고 이를 내부에 공유했다는 게 골자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공수처가 피의자를 압박하는 게 아니냐는 여론이 형성되자 손 검사 소환 조사 일정 조정에 애를 먹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부장검사 출신 한 변호사는 “제대로 된 물적 증거 없이 진술에 의존해 손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번번이 기각됐다”며 “판사사찰 수사도 고발사주 의혹과 같은 결과가 나온다면 공수처 물갈이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