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신나현 대학원생과 진중현 교수
▲ (왼쪽부터)신나현 대학원생과 진중현 교수
투데이코리아=이영진 기자 |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스마트생명산업융합학과 박사과정 신나현 대학원생이 한국연구재단의 한국 이공계 여성 대학원생 미국 연수프로그램에 선발됐다.
 
이공계 우수 여성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진행된 이번 연수프로그램에는 컴퓨터과학, 지구과학, 생명과학, 양자 과학 분야에서 총 11명이 선발됐다.
 
신나현 대학원생은 ‘CRISPR/Cas9을 이용한 Pup1과 Sub1의 상호작용 및 Pup1 QTL의 인산흡수능과 인산이용효율에 관한 기작 규명’이란 제목의 신청서를 제출했다.
 
신나현 대학원생은 앞으로 1년간 미국 Texas A&M 대학의 Michael Thomson 교수와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벼농사의 유기물 투입을 최소화하는 인산질 비료 이용 효율 관련 우수 유전자의 기능조절에 관해 연구한다.
 
신나현 대학원생은 “박사과정에 진학한 이후 활발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좋은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지금까지 연구를 도와주신 진중현 교수님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기후변화와 식량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우수한 식물 연구를 통해 세계 인류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나현 학생은 SCI 주저자 3편을 포함해 총 8편의 논문을 국제학회지에 게재했다. 기후변화에 강한 벼 품종과 관련해 총 5건의 특허도 가지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