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 마련’ 위해 13만6000명 운집…평균 경쟁률 10 대 1
고양 창릉 공공 분양 전용 84㎡ 경쟁률 165.7 대 1 ‘최고’
남양주 왕숙 19.7:1, 부천 대장 16.5:1, 고양 장항 17.4:1

▲ 서울 송파구 복정역 인근에 걸린 4차 사전 청약 안내 현수막.
▲ 서울 송파구 복정역 인근에 걸린 4차 사전 청약 안내 현수막.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3기 신도시와 수도권 공공택지 등 총 12개 지구에 대한 4차 공공 사전 청약 접수가 마무리됐다. 서울 도심에서 유일하게 사전 청약을 받은 동작 대방지구 신혼희망타운의 경우 평균 경쟁률이 역대 최고를 기록하는 등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도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4차 공공 사전 청약에 총 13만6000명이 몰려 10 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4일 발표했다.
 
6400가구의 물량이 배정된 공공 분양의 평균 경쟁률은 17.3 대 1이었다. 이 중 특별 공급 경쟁률은 8.5 대 1, 일반 공급은 51.8 대 1로 집계됐다.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던 고양 창릉지구 공공 분양에는 4만1219명이 신청했다. 평균 경쟁률은 36.6 대 1이었다. 이 중 78가구를 모집하는 전용 면적 84㎡(약 25.4평)에는 1만2921명이나 몰려 가장 높은 경쟁률(165.7 대 1)을 나타냈다.
 
남양주 왕숙지구와 부천 대장지구 공공 분양에는 각각 3만1505명과 1만3552명이 신청했다. 이들 지구의 평균 경쟁률은 각각 19.7 대 1, 16.5 대 1를 기록했다.
 
이 밖에 지구별 공공 분양 경쟁률은 △고양 장항 17.4 대 1 △시흥 거모 4.3 대 1 △안산 신길2 3.6 대 1 △안산 장상 7.4 대 1 등이었다.
 
공공 분양보다 더 많은 7152가구가 배정된 신혼희망타운에는 2만5200명의 수요자가 몰렸다. 평균 경쟁률은 3.5 대 1이었다.
 
유일한 서울 지역인 동작 대방지구는 역대 신혼희망타운 사전 청약 중 최고 경쟁률인 66.9 대 1을 달성했다. 뛰어난 입지 조건에도 주변 시세의 65% 수준으로 공급된다는 점이 경쟁률을 끌어올린 것으로 보인다.
 
이와 달리 시흥 거모지구와 안산 신길2지구 신혼희망타운은 각각 0.4 대 1의 저조한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소형 평형의 청약률이 낮았다. 그러나 대부분 지구에서 전용 면적 55㎡(약 16.6평) 이상은 높은 경쟁률로 마감됐다.
 
국토부는 이번 사전 청약 결과를 감안해 올해 1분기부터 전용 면적 55㎡ 이상 아파트 공급을 확대하고, 하반기엔 계획 변경 등을 통해 중형 평형(전용 면적 60~85㎡)을 확대 도입키로 했다.

또 1.3%의 초저리 대출 지원을 통해 목돈이 부족한 신혼부부에게 초기 30%만 부담하면 내 집 마련이 가능하도록 적극적인 지원책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는 청약 통장 적정 여부 확인 등을 거쳐 청약 자격별 선정 방식에 따라 이달 27일 당첨자를 우선 발표한다. 추후 소득·무주택 등 기준에 부합하는지 등을 추가 심사해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국토부는 올해 사전 청약 물량을 지난해 약 2배 수준인 7만가구(공공 분양 3만2000가구·민간 분양 3만8000가구)로 확대하고, 2·3기 신도시, 수도권 등 선호 입지를 중심으로 매 분기 1만가구 이상을 연속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실제로 올해는 공공·민간 분양 예정 물량인 총 39만가구에 더해 7만가구 규모의 사전 청약 물량까지 총 46만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공공 사전 청약을 통해 총 3만20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며, 3기 신도시 물량도 지난해 9000가구에서 올해 약 1만2000가구로 대폭 확대했다.
 
올 4분기에는 도심복합사업을 통해 최초로 서울과 수도권에서 4000가구 안팎의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수요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다양한 공공자가주택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4차 공공 사전 청약이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 성황리에 마감됐다”며 “올해는 공공 및 민간 사전 청약을 통해 7만가구를 공급하는 등 총 46만가구를 공급해 무주택 실수요자들의 내집 마련 기회를 더욱 늘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