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강남구 아파트 전경. 사진=뉴시스
▲ 서울 강남구 아파트 전경.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서울과 지방 5대광역시의 아파트 매매가격의 격차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서울에서는 강남권의 집값이 강북권보다 배 이상 차이 나며 이른바 ‘강남 불패’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의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서울과 지방 5대 광역시의 아파트 매매가격 격차는 5년 사이 더 벌어졌다. 5대 광역시는 부산, 대구, 광주, 울산, 대전이다.
 
2017년 5월 현 정부 출범 당시 서울과 5대 광역시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각각 6억708만원, 2억6200만원으로 3억4508만원 차이를 보였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2억4978만원으로 2017년 5월에 비해 105.9% 올랐고, 5대 광역시는 51.5% 상승하면서 격차가 8억5277만원까지 벌어졌다.
 
특히, 서울 내 강남과 강북의 양극화도 심화되고 있다. 강남권은 한강 이남 14개 자치구, 강북권은 한강 이북 11개 자치구다.
 
강남권의 올 1월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4억9928만원인 반면, 강북권은 9억9819만원을 기록해 5억109만원가량 차이를 보였다.
 
2017년 5월 당시만 해도 강남·강북권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각각 7억3347만원, 4억5864만원으로 2억7483만원 차이였다. 하지만 2018년(1월 기준) 3억3050만원, 2019년 3억7717만원, 2020년 4억674만원, 2021년 4억3022만원으로 계속 벌어지다 올해 격차가 5억원까지 확대됐다.
 
전국 저가·고가 아파트의 매매가격 격차도 역대 가장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격차를 나타내는 5분위 배율은 이달 9.8로, 2008년 12월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다. 전국 상위 20% 아파트의 매매가격이 하위 20% 아파트보다 약 10(9.8)배 비싸다.
 
전국 하위 20%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1억2407만원으로 지난해 12월보다 84만원 하락했다. 반면, 상위 20% 아파트는 평균 12억1332만원으로 2357만원이 오르며 격차를 키웠다. 서울의 경우 5분위 배율이 4.2로 동일했으나, 상위 20%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24억원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최근 들어 중저가 아파트가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한강 이북은 가격 하락 또는 보합세가 강해지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