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빌딩, 상가, 숙박시설, 오피스 등이 밀집한 서울 삼성동 일대.
▲ 빌딩, 상가, 숙박시설, 오피스 등이 밀집한 서울 삼성동 일대.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빌딩, 상가, 숙박시설, 오피스 등 업무·상업시설의 거래 총액이 지난해 약 7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거래액이 70조원을 돌파한 것은 2006년 실거래가 신고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토지·건물 빅데이터 플랫폼 밸류맵은 지난달 3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토대로 지난해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총 거래 금액을 집계한 결과를 발표했다.

집계 결과 지난해 업무·상업시설의 총 거래액은 71조8032억원이었다. 이는 2020년 56조880억원 대비 28.0%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업무·상업시설의 거래 건수도 2020년 2만3812건과 비교해 14.3% 늘어난 2만7237건을 기록했다.

이렇듯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금액이 증가한 배경에는 지난해 저금리 기조에 따른 시중 유동성 증가, 주택 시장 규제의 풍선 효과로 인한 수익형 부동산 투자 수요 확대 등이 지목된다.

업무·상업시설이 밀집한 서울의 경우 지난해 총 3737건의 업무·상업시설이 거래됐다. 이는 2020년 대비 9.4%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총 거래 금액은 21.3% 증가한 32조8629억원에 이른다.

서울 25개구 가운데 3.3㎡(1평) 당 업무·상업시설의 가격이 가장 높은 곳은 강남구로 확인됐다. 지난해 강남구의 평 당 업무·상업시설 가격은 1억4605만원이었다. 이어 △서초구 1억536만원 △용산구 9311만원 △마포구 7674만원 △송파구 6744만원 등이었다.

지난해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 3구의 평 당 업무·상업시설 평균 가격은 1억2097만원으로, 서울 전체 평균 가격 7849만원의 1.5배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비율과 동일했다.

아울러 서울 대부분 지역에서 평 당 업무·상업시설의 가격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강북구(3452만원)와 은평구(4172만원)는 각각 7.9%, 3.1% 떨어졌다.

업계는 지난해 하반기 들어 유동성 회수와 대출 규제 강화, 금리 인상 압박 등의 영향으로 서울 외곽 지역부터 업무·상업시설의 거래량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같은 흐름은 앞으로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밸류맵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업무·상업시설의 거래량이 눈에 띄게 감소하고 있다”며 “올해도 이런 경향이 계속되면서 거래량과 거래액이 지난해보다 더 감소할 전망이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