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전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3.5%p 감소한 97.1%
수도권 100%대 유지…대구 89.9% “5대 광역시 중 최저”
강원 107.8% “수도권 이외 지역 중 유일하게 100%대”

▲ 서울 소재 한 아파트 단지.
▲ 서울 소재 한 아파트 단지.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지난달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13개월 만에 90%대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법원 경매 시장이 점차 식어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0일 법원 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1월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지난해 12월 100.6% 대비 3.5%p 줄어든 97.1%로 집계됐다. 아파트 낙찰가율이 90%대를 기록한 것은 2020년 12월 이후 13개월 만이다.

지난해 9월 107.6%였던 아파트 낙찰가율은 같은해 10월부터 하락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106.2% △11월 104.2% △12월 100.6% 등 줄곧 내림세였던 낙찰가율은 지난달엔 100%선마저 하회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103.1%로 지난해 12월 103.3%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같은 기간 낙찰률은 46.9%에서 48.6%로 소폭 반등했다. 그러나 지난해 1월 75.0%와 비교해선 26.4%p나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응찰자 수는 6.4명으로 지난해 12월 3.4명 대비 3.0명 증가했다.

경기 아파트 낙찰가율과 낙찰률은 모두 하락했다. 지난달 아파트 낙찰가율은 103.3%로 지난해 12월 109.9%보다 6.6%p 감소했고, 같은 기간 낙찰률은 61.9%에서 54.5%로 떨어졌다.

지난달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56.4%로 지난해 12월 65.4% 대비 9.0%p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낙찰가율은 3.5%p 오른 109.2%를 기록했다. 감정가 1억~2억원 규모 저가 아파트에 응찰자들이 몰리면서 낙찰가율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지방 5대 광역시 아파트 낙찰가율도 내림세를 보였다. 하락폭이 가장 컸던 지역은 광주로 나타났다. 지난달 광주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12월 106.9%에 비해 11.6%p 하락한 95.3%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은 97.1%에서 91.2%로 5.9%p 떨어졌다. 대구의 경우 5.2%p 하락한 89.9%로 집계됐다. 이에 2019년 5월 이후 처음으로 80%대 낙찰가율을 기록하게 됐다.

8개 도를 살펴보면 지난달 강원 아파트 낙찰가율은 107.8%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 104.5% 대비 3.3%p 상승한 수치로, 수도권 이외 지역 중에서 유일하게 100%대를 유지했다.

지난달 제주 아파트 낙찰가율은 97.3%로 지난해 12월보다 4.7%p 올랐고, 충남과 전남은 각각 2.2%p 상승한 94.4%, 92.4%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경남 아파트 낙찰가율은 95.2%에서 95.8%로 소폭 증가했다.

지난달 경북의 경우 지난해 12월 99.3%보다 12.6%p 떨어진 86.7%의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충북은 8.1%p 하락한 93.6%, 전북은 5.5%p 내린 93.7%로 집계됐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올해 1월부터 강화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규제와 기준 금리 인상으로 아파트 경매 시장 낙찰률은 한동안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한 차례 이상 유찰된 아파트와 수도권 6억원 이하의 중저가 아파트에 대한 매수세가 지속되면서 평균 응찰자 수는 다시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