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권소위서 가결…정비 계획안 마련된 지 7년 만
최고 50층·6815세대 규모…“빠르게 재건축 진행”
오세훈 시장 취임 후 재건축 사업 정상화 첫 사례

▲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 5단지.
▲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 5단지.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서울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잠실 주공 5단지의 정비 계획안이 마침내 서울시 심의를 통과했다. 주민들이 정비 계획안을 마련한 지 약 7년 만이다.

서울시는 16일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에서 ‘잠실 주공 5단지 재건축 정비 계획 변경 및 경관 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계획안 통과로 잠실 주공 5단지는 재건축 절차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수 있게 됐다.

1978년 건립된 잠실 주공 5단지는 올해로 준공 45년을 맞은 송파구 최대 재건축 단지다. 건물 노후화로 2014년 재건축 사업 준비에 착수했으나 2017년 도시계획위 심의를 끝으로 안건에 상정조차 되지 못했다. 이후 학교용지 확보 등과 관련해 교육 환경 평가 심의가 3년 이상 지체되며 사실상 사업이 중단된 상태였다.

가결된 정비 계획안에 따르면 잠실 주공 5단지는 현재 3930세대에서 6815세대 대규모 단지로 변모한다. 이 중 공공주택은 611세대다.

잠실역 역세권에 걸쳐있는 용지는 제3종 일반주거에서 준주거로 용도 지역이 상향됐다. 이에 재건축 아파트는 최고 50층까지 건립 가능하다.

당초 조합 측은 잠실역 부근 복합 용지 내에 호텔을 계획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사회·경제적 환경을 고려해 아파트 100세대를 추가 공급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변경했다.

서울시는 교통 영향 평가와 건축위 심의를 거쳐 잠실 주공 5단지의 건축 계획안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창의적인 건축 디자인을 위해 특별 건축 구역 지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번 정비 계획안은 잠실 주공 5단지의 잠실 광역 중심으로서의 기능을 살리면서도 주변 건축물, 한강변 경관 등과 조화를 이루도록 마련됐다”며 “주민들의 의지가 강한 만큼 빠른 기간 내 재건축 사업이 진행될 것이다”고 말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는 제동이 걸렸던 재건축 단지의 사업 정상화를 위해 잠실, 여의도, 압구정 등 주요 재건축 단지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재건축 사업 절차 재개를 준비해 왔다.

이런 와중에 잠실 주공 5단지의 정비 계획안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하면서 다른 재건축 단지의 사업 정상화 역시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의도와 압구정 등 일부 재건축 단지의 경우 신속 통합 기획을 신청한 상태다. 지구 단위 계획과 정비 계획 결정 절차를 병행해 단지별 신통기획 완료 시점에 지구 단위 계획을 결정할 예정이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이미 정비 계획안이 입안됐다. 이에 강남구와 협의를 통해 정비 계획 결정 절차를 추진할 방침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