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코리아=김영길 기자 | 올해로 출시 16년을 맞은 처음처럼은 작년에 진행한 대대적인 패키지 리뉴얼, PET 제품 라인업 확대를 통해 소비자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고 있다.
 
2021년 더욱 새로워진 처음처럼

2021년 1월 ‘처음처럼’은 소주를 가볍게 마시는 것을 선호하는 저도화 음용 트렌드가 지속됨에 따라 더욱 부드러워진 목넘김으로 ‘처음처럼’의 대표 속성인 ‘부드러움’을 더욱 강조했다.

라벨 디자인 역시 대관령 기슭의 암반수를 사용한 제품 속성을 직관적으로 알 수 있게끔 산기슭에서 흘러내리는 물줄기를 모티브로 변경했고 반짝이는 은박을 사용해 음영을 강조하며 새로움을 더했다.

6월에는 코로나 19로 인한 가정시장 내 음용 비중이 높아진 점에 착안,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긴 위한 PET 제품의 라인업을 확대했으며, ‘처음처럼’의 대표적 속성인 ‘부드러움’과 ‘한국 대표 소주’의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 부드러운 한국의 곡선 미(美), 소박함과 정갈함이 잘 드러난 전통 도기(陶器)류의 제품 패키지 적용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트랜드에 맞춘 다양한 컬래버래이션과 함께하는 처음처럼

2021년 11월에는 다양한 재미와 소비를 즐기는 트랜드에 맞춰 ‘처음처럼’의 부드러움에 색다른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출시 후 40년 동안 소비자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빠삐코’와 함께 ‘처음처럼’ 본연의 부드러움과 초콜릿의 달콤함, ‘빠삐코’의 상징인 박수동 화백의 ‘고인돌 가족’이 더해진 제품 라벨 등 맛과 재미를 더한 ‘처음처럼X빠삐코’를 한정 출시했다.

이외에도 ‘처음처럼’은 2015년 인기 캐릭터 ‘스티키몬스터랩’과 협업한 ‘처음처럼 스트키몬스터’를 시작으로 2020년 래퍼 염따와 함께 한정판 ‘처음처럼 FLEX’를 선보이는 등 트랜드에 맞춘 다양한 컬래버래이션 마케팅을 진행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올해로 출시 16주년이 된 ‘처음처럼’은 올 한 해 코로나 등으로 늘어난 홈술족을 겨냥해 작년에 리뉴얼한 PET 제품을 중심으로 가정 시장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며, 하반기에는 MZ세대를 타겟으로 한 라인업을 추가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아이디어와 고객 중심의 제품 개발, 품질 및 서비스 향상,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마케팅과 사회공헌을 통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인의 사랑 받는 소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