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 56.6%, 기존 최고가보다 높은 가격에 매매
현대1차 전용 196.21㎡, 16억원 증가한 80억원에 거래
강남 제외 서울 동남권, 최고가 대비 하락 거래 비율 ↑

▲ 서울 소재 한 아파트 단지.
▲ 서울 소재 한 아파트 단지.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부동산 시장이 하향 안정되고 있다는 정부 평가와 달리 올해 1월 서울 강남구에서 거래된 아파트 매물 절반 이상이 신고가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부동산 리서치 업체 리얼하우스가 국토교통부(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올 1월 강남구 매매 거래량 중 기존 최고 매매가보다 더 높은 가격에 거래된 비중은 56.6%로 집계됐다.

기존 최고가와 동일한 금액에 팔린 보합 거래량까지 포함하면 해당 비중은 64.2%에 달했다. 반면 기존 최고가보다 더 낮은 가격에 거래된 비중은 30.2%에 그쳤다.

구체적인 사례를 살펴보면 강남구 압구정동 소재 현대1차의 전용 면적 196.21㎡(약 59.4평) 한 호실은 올 1월 18일 80억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3월 경신된 기존 최고가 64억원을 16억원 웃도는 수치다.

역삼동 개나리래미안의 전용 면적 129.8㎡(약 39.3평) 한 호실은 올 1월 3일 32억5000만원에 매매됐다. 지난해 4월 경신된 기존 최고가 30억7000만원보다 1억8000만원 높다.

지난해 말부터 고강도 대출 규제와 기준 금리 인상 등으로 매매 거래량이 급감했는데도 불구하고 강남구의 아파트 값은 하방 압력보다 상승 압력을 더 강하게 받은 것이다.

리얼하우스는 “강남구 아파트 값의 연간 최고가 경신 비율은 2020년 56.4%, 지난해 57.1% 등이었다”며 “강남구만 놓고 봤을 때 주택 시장이 하향 안정화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반면 올 1월 강남구를 제외한 서울 동남권 매매 거래량 중 기존 최고가 대비 하락한 거래 비율은 기존 최고가 대비 상승한 거래 비중보다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올 1월 서초구 매매 거래량 중 기존 최고 매매가보다 더 높은 가격에 거래된 비중은 38.0%였다. 그러나 최고가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된 비중은 44.0%로 훨씬 컸다.

송파구의 경우 28.3%, 강동구는 25.5%가 기존 최고 매매가보다 높은 가격에 매매됐다. 그러나 최고가 대비 하락 거래 비중은 각각 56.6%, 41.7%에 달했다.

일례로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의 전용 면적 124.22㎡(약 37.6평) 한 호실은 올 1월 8일 30억원에 팔렸다. 이는 기존 최고가였던 지난해 12월 35억원 대비 5억원이나 떨어진 수치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