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아파트 매매 거래 증가하자 집값도 고공행진
신내11단지 대명 전용 39.76㎡ 매매가 5억2800만원
1년 새 1억3600만원 증가…금리 인상·대출 규제 탓

▲ 서울 소재 한 아파트 단지.
▲ 서울 소재 한 아파트 단지.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기준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서울 부동산 시장이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소형 아파트 매매 거래 비중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 규모를 조사한 결과 올해 1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1281건 중 전용 면적 40㎡(약 12.1평) 이하 매매 비중은 21.5%(275건)로 집계됐다.
 
이는 부동산원이 월간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6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서울 소형 아파트 매매 거래 비중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서서히 오르기 시작했다. 지난해 9월 10.5%였던 매매 비중은 △같은해 10월 12.9% △11월 18.4% △12월 18.3% 등 꾸준히 오름세를 나타냈다. 이어 올 1월엔 20%를 초과하며 역대 최고치에 이르렀다.
 
소형 아파트 매매 거래 비중이 고점을 찍으면서 가격 또한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노원구 월계동에 위치한 사슴3단지의 전용 33.18㎡(약 10.04평) 한 호실은 지난해 1월 5일 3억3200만원에 거래됐다. 이후 1년이 지난 올 1월 11일에는 1억3800만원 오른 4억7000만원에 매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중랑구 신내동 소재 신내11단지 대명의 전용 39.76㎡(약 12.03평) 한 호실은 지난해 1월 23일 3억9200만원에 팔렸다. 그러나 올 1월 8일엔 동일 면적 한 호실이 5억2800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파악됐다. 1년 새 1억3600만원이나 증가한 것이다.

도봉구 쌍문동에 위치한 한양2차의 전용 35.1㎡(약 10.6평) 한 호실은 올해 1월12일 3억9700만원에 매매됐다. 이는 지난해 1월 27일 2억9500만원 대비 1억200만원 상승한 수준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최근 몇 년 간 서울 아파트 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했고, 대출 규제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한도 자체도 줄어들었다”며 “주택 구매를 원하는 실수요자들의 선택 폭이 좁아지면서 비교적 부담이 덜한 소형 아파트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분간 서울 부동산 시장의 거래 절벽이 지속될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소형 아파트 매매 거래 비중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