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뉴시스
▲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공정거래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가 확대 개편되면서 기업 수사가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윤석열 정부의 검찰이 ‘반기업 스탠스’를 취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고진원) 아래 꾸려진 공정거래수사팀과 부당지원수사팀을 각각 공정거래수사1팀과 공정거래수사2팀, 부당지원수사팀 등 3개 팀으로 재편한다.
 
서울중앙지검은 1차장검사 산하 부서에서 1명, 3차장 산하 부서에서 3명을 차출했다. 부장검사를 제외하면 각 팀은 부부장검사를 팀장으로 4명씩 총 12명으로 꾸려진다.
 
공정거래조사부 업무를 지원하는 반부패·강력수사2부 소속 검사 2명을 포함하면 총인원은 기존 9명에서 15명으로 늘어난다.
 
검찰 관계자는 “경제범죄형사부와 같은 규모로 기업 범죄 수사역량과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4명(부부장검사 1명 포함)의 검사를 공정거래조사부에 추가 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조계에서는 윤석열 당선인이 검찰 특수통 출신인 만큼 검찰의 기업 수사가 강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윤석열 정부의 공정거래위원장이 검찰 출신이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재계가 긴장하고 있다.
 
윤 당선인은 검찰 재직 시절에도 공정거래 분야에 관심을 쏟았다. 서울중앙지검장 땐 공정거래조세조사부를 공정거래조사부와 조세범죄조사부로 분리했고, 평소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와 중소기업 상대 '갑질' 등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관행에 대해 단호한 대처를 강조하기도 했다.
 
공정거래조사부는 현재 삼성그룹의 삼성웰스토리에 대한 부당지원 의혹, 대웅제약의 경쟁사 제네릭(복제약) 판매 방해 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