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뉴시스
▲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대검찰청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를 기존보다 2배 가까이 규모를 늘리기로 방침을 정하면서 기업 수사가 강화될 전망이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과 법무부는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 확대를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검찰은 공정거래조사부를 2개 부서로 늘리고 각 부서 아래 2개 팀을 두는 방식으로 4개 팀을 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공정거래조사부를 공정거래수사팀과 부당지원수사팀을 각각 공정거래수사1팀과 공정거래수사2팀, 부당지원수사팀 등 3개 팀으로 재편하고 기존 인원을 9명에서 15명으로 확대한 바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추진될 방침은 당초 재편하기로 한 계획보다 규모가 늘어난 것이다.
 
법조계에서는 윤석열 당선인이 검찰 특수통 출신인 만큼 검찰의 기업 수사가 강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윤석열 정부의 공정거래위원장이 검찰 출신이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재계가 긴장하고 있다.

윤 당선인은 검찰 재직 시절에도 공정거래 분야에 관심을 쏟았다. 서울중앙지검장 땐 공정거래조세조사부를 공정거래조사부와 조세범죄조사부로 분리했고, 평소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와 중소기업 상대 '갑질' 등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관행에 대해 단호한 대처를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공정거래조사부는 현재 삼성그룹의 삼성웰스토리에 대한 부당지원 의혹, 대웅제약의 경쟁사 제네릭(복제약) 판매 방해 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